尹, 나토정상회의서 10여개국 양자회담
상태바
尹, 나토정상회의서 10여개국 양자회담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4.07.10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호놀룰루=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일본을 포함해 10개국 이상 국가 정상과 양자 회담을 추진 중이라고 서울 용산 대통령실이 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9일 “출국 전 양자 회담은 5개 이상 될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10개 이상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분주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후보로는 독일, 캐나다, 네덜란드, 스웨덴, 체코, 핀란드, 일본, 노르웨이, 영국 정도가 매우 적극적으로 진전된 상태다. 다만, 마지막 성사 단계까지 유동성이 있어서 이 중에서 빠지거나 나중에 추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총리 간 회담이 성사될 경우 최근 사실상 군사동맹 수준으로 격상한 북러 조약 체결과 북한의 지속적 군사 도발에 대한 대응책을 포함한 동북아 정세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포함한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마지막 회담은 지난 5월2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뤄졌다. 당시 기시다 총리는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방미 첫 일정으로 태평양국립묘지를 방문해 용사들의 넋을 기렸다.1949년 조성된 태평양국립묘지에는 제2차 세계대전, 베트남전쟁 참전용사가 잠들어 있다. 특히 이곳에는 한국전 참전용사 1만여 명의 유해가 안장돼 있어 한미동맹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장소로 꼽힌다. 사발모양처럼 움푹 들어간 지형을 따 ‘펀치볼’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금연지원센터, 금연 성과대회 ‘우수’ 선정
  • ‘연구행정 지식잔치 in UNIST’ 성료, 18개 강연·기관 교류 등 유익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