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폭우 피해 복구 2000만원 지원
상태바
BNK금융그룹, 폭우 피해 복구 2000만원 지원
  • 이우사 기자
  • 승인 2020.07.30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BNK 희망나눔재단을 통해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을 대상으로 2000만원 상당의 긴급복구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BNK 희망나눔재단을 통해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민을 대상으로 2000만원 상당의 긴급복구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BNK는 지난 23일 갑작스런 폭우로 침수 등의 피해를 입은 지역민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조기 복구 및 생활 안정화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BNK 희망나눔재단은 각 지역별 피해 내용을 파악해 실직적인 도움이 되는 구호물품을 순차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구호물품이 힘든 시기를 극복하는데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BNK는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시의원 “울산 의료환경 개선” 한목소리
  • 수해현장 달려간 여야…민심잡기 구슬땀
  • 김조원 前 수석 ‘뒤끝 퇴직’ 민주당 내부서도 비판 고조
  • 공유재산 ‘착한임대’ 연장 목소리 높다
  •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지원금 상향 추진”
  • 농협 ‘청소년 금융골든벨’ 초등학생 대상 경제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