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내 4차 추경 목소리 확산
상태바
여권내 4차 추경 목소리 확산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0.08.11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대책 등 3조~5조 언급

오늘 당정협의서 논의 예정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수해 대책으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검토에 나선 가운데 당내에서 추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청와대는 그러나 정치권의 논의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12일 재난대책 당정 협의에서 특별재난지역 확대, 재난지원금 현실화, 추경 편성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당 정책위 관계자는 “소요 비용이 예비비를 넘어서는 수준이면 당연히 추경을 해야 한다”라며 “9~10월 태풍이나 코로나 2차 팬데믹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추경의 필요성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향후 당정 간 이견을 해결하는 문제가 남았지만, 민주당이 사실상 드라이브를 걸기 시작했고 야당도 호응하는 분위기여서 59년 만의 4차 추경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1일 충북 음성 수해현장 방문한 자리에서 “재정은 모자라고 지출이 필요해지면 추경을 하는 것”이라며 “복구대책, 예방책을 만들려면 지금 예비비를 다 합쳐도 이것으로 다 될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그는 “전국적 피해가 집계되고 있으니 보고를 받아보고 적극적으로 추경을 검토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추경과 별개로 내년도 본예산에서 재난예비비를 확대할 가능성도 시사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 같은 전염병도 있고, 예기치 않은 폭우도 있다”며 “지금은 (재난) 피해 유형과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그에 대한 예비비가 많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중진 의원은 “3조~5조원 규모로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 추경을 12월까지 사용하고 기반시설 보수·정비 등은 내년도 예산에 넣으면 된다”고 말했다.

다만 당 대표 후보인 이낙연 의원은 “추경이나 본예산이나 통과 시기가 비슷하다면 추경을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본예산과 합쳐서 하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부와 협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3일, 울산테크노파크, 한국산업인력공단, 제2수송교육연대 헌혈
  • 울산 동부여성의용소방대, 울산광역시동구장애인복지관에 추석 맞이 후원금 100만 원 전달
  • 울산 백양라이온스클럽, 울산 남구 무거동 우리지역아동센터에 KF94 마스크 및 400만 원 상당의 후원 물품 전달
  • 우아의료재단 달동길메리재활요양병원. 한가위 맞이 민속놀이와 송편빚기 진행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4일, 울산남구청, 유성여자고등학교 헌혈
  • 울산광역시노인복지관, 24일부터 25일까지 'SK와 함께하는 행복꾸러미 나누기'행사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