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협력사 자재대금 1100억 조기 지급
상태바
현대중공업그룹, 협력사 자재대금 1100억 조기 지급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0.09.15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태풍 피해 협력사 지원

1680여개사 추석 전 지급 예정
현대중공업그룹이 추석을 앞두고 협력회사에 자재대금을 조기 지급하며 지속적인 상생 경영에 나서고 있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는 협력회사들이 9월11일부터 9월20일까지 납품한 자재의 대금을 정기지급일인 9월30일 보다 5일 빠른 9월25일 지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이는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태풍 피해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협력회사들의 자금 운용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번에 혜택을 받는 협력회사는 총 1680여개, 금액은 현대중공업 540억원 등 약 1100억원 규모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업의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협력회사와의 상생을 강화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설공단, 지역 내 국가유공자 독거어르신 30가구 대상 명절음식 나눔 행사 진행
  • 울산 북구 해안가에서 북한 추정 목선 발견
  • 울주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취약가정 대상 맞춤형 긴급지원물품 지원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추석 연휴 맞이 청렴 캠페인 실시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9일, 한국폴리텍대학 울산캠퍼스, 유성여자고등학교, 롯데백화점 울산점, 현대자동차 헌혈
  • 울산병원 노사, 임단협 타결 ‘11년 연속 무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