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찬 BPA 사장, ‘감천항 코로나19 및 보안 대응’ 현장 점검
상태바
남기찬 BPA 사장, ‘감천항 코로나19 및 보안 대응’ 현장 점검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0.11.20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기찬 BPA 사장이 관계자들과 감천항 현장을 찾았다. -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항만공사(BPA) 남기찬 사장이 지난 18일 감천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보안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항만근로자의 작업환경 개선 등을 검토하기 위해 감천항 현장을 찾았다.

BPA는 지난 6월22일 감천항 동편부두에 접안한 외국적 선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최초로 발생한 이후 항만 내 방역 실시, 항만이용자 대상 마스크 지급 및 현장 종사자가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도록 계도하는 등 코로나19 전염 예방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선원 하선 전 유증상자·확진자 발생 시 긴급 초동조치 등은 검역당국과 협력하여 현장대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남 사장은 감천항 동편부두의 방역상태를 포함해 코로나19 대응현황을 면밀히 확인하고, 코로나19 확진 선박의 격리장소 이선, 선박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이행 등을 집중 점검했다.

또 우수관로 등 최근에 발생한 보안사고 현장의 부두시설도 점검했으며 항만근로자가 안전장비를 반드시 착용하고 작업공간이 충분히 확보된 상태에서 하역작업을 할 수 있도록 부산항만공사 감천사업소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지시했다.

남 사장은 “감천항은 하역작업의 특성상 항만근로자의 역할이 크고 냉동수산물 등 지역경제와 직접적으로 연계된 화물을 많이 취급하고 있다”며 “항만이용자는 물론 지역주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감천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우기자 iory8274@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민의힘 “尹 총장 직무배제 국조를”
  • ‘경찰법’ ‘경찰공무원법’ 개정안 법안소위 통과
  • “태화강 수상스포츠 활성화, 대대적 보완 필요”
  • “보건환경 개선 위한 선제 대응 연구에 힘써야”
  • 정부예산안 6년만에 법정시한내 국회 통과
  • 국회 조찬기도회, 국회 환경미화원에 쌀 220포대 기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