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영난’ 개인사업자 152만명, 4월 예정 부가 가치세 안 내도 된다
상태바
‘코로나 경영난’ 개인사업자 152만명, 4월 예정 부가 가치세 안 내도 된다
  • 김창식
  • 승인 2021.04.08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예정고지 대상서 제외

코로나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는 4월에 ‘예정 부가가치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국세청은 올해부터 소규모 법인사업자에 부가세 예정고지제도를 적용한다고 8일 밝혔다.

개인 일반과세자에 더해 공급가액 합계액이 1억5000만원 미만인 소규모 법인사업자는 예정신고 의무가 없어져 고지된 올해 제1기(1~6월) 예정고지세액을 납부하면 된다. 이에 해당하는 개인과 법인은 각각 88만명과 16만명이다.

신고의무 대상 법인사업자 56만명은 26일까지 제1기 예정 부가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

소규모 법인에 신고의무가 없어지면서 올해 신고의무 대상자는 작년 1분기보다 41만명이 적다.

코로나 장기화와 방역조처로 경영난을 겪는 개인사업자 152만명은 국세청 직권으로 예정고지 대상에서 제외됐다.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대상이 된 소상공인 33만명과 코로나로 경영난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 119만명은 올해 1기 실적을 7월26일까지 확정 신고·납부하면 된다. 김창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수중환경보호협회,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생태계교란종 거북이 퇴치활동' 벌여
  • 울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울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 장애가정에 맞춤형 주택 개조 전달식 가져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9일, 현대E&T, 포항예술고등학교 헌혈
  • 野,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 철회 촉구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3파전 본격 레이스
  • 울산 중구의회 ‘행정·복지 달력 제작 조례’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