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생포 아트스테이, 릴레이 문화강연 마련
상태바
장생포 아트스테이, 릴레이 문화강연 마련
  • 홍영진 기자
  • 승인 2021.06.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생포 아트스테이가 ‘우리가 사랑한 예술’을 주제로 릴레이 문화강연을 실시한다. 이번 강연은 7월9일부터 10월15일까지 총 6회에 걸쳐 진행된다.

김현진(강연날짜 7월9일) 작가는 2021년 장생포 아트스테이 레지던시 입주작가다. 비정규직 배달원의 이야기를 다룬 장편소설 <녹즙 배달원 강정민>, 에세이집 <내가 죽고 싶다고 하자 삶이 농담을 시작했다> 등을 집필했다.

백수린(7월30일) 작가는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거짓말 연습’으로 등단했다. 한국일보 문학상, 문학동네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기록하기로 했습니다> 저자 김신지(8월27일), <태도가 작품이 될 때> 저자 박보나(9월10일), 신춘문예 2관왕 당선자 윤치규(10월1일) 작가의 강연도 마련된다. 마지막 나희덕(10월15일) 작가는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됐고 현대문학상, 이산문학상, 소월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대표작으로 <땅끝> <뿌리에게> <예술의 주름들> 등이 있다.

회차별 30명 이내 모집예정. 문의 709·3033. 홍영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중·남구 아파트값, 규제지역 되고 더 올랐다
  • “얼른 백신 맞고 마스크 벗어야죠”
  • 울산 들녘 모내기 시작
  • 울산 역대 최대 3조4천억 국비신청 대부분 정부부처안에 반영
  • “산업인력공단 시험문제 오류” 집단반발
  • 울산 맞춤형 치안정책 책임질 자치경찰위원회 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