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만 맞으면 완료”…얀센백신 울산서도 접종 시작
상태바
“한번만 맞으면 완료”…얀센백신 울산서도 접종 시작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1.06.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대원 등에 대한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된 10일 울산 남구 HM병원에서 시민들이 얀센 백신을 접종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 김경우기자 woo@ksilbo.co.kr
한 번만 맞으면 접종이 완료되는 얀센 백신 접종이 10일 울산에서도 시작됐다.

울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30세 이상 60세 미만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2만1545명이 이날부터 163곳의 지정 위탁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을 맞는다.

이날 하루 울산에는 5675명이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아스트라제네카 1차 신규 접종자 8939명을 비롯해 1만5976명이 접종을 마쳤다. 2차 백신 접종도 869명이 받았다.

이로써 울산 전체 접종률은 1차 16.76%, 2차 3.53%가 됐다.

접종률 상승은 얀센 백신에 대한 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회만 접종하면 되는 얀센 백신 접종 기간은 오는 20일까지지만 예약 첫날 18시간 만에 조기 예약 마감되면서 울산에서는 16일까지만 접종이 진행된다.

이날 얀센 백신을 접종한 본보 김도현 기자는 “일반적인 주사와 비슷한 정도의 통증이라 견딜만 했다. 백신 접종을 마쳤으니 ‘트래블 버블’로 해외여행도 갈 수 있을 것 같다. 연말께면 자유롭게 여행을 다닐 수 있을 것 같아 벌써 설렌다”고 말했다.

지역 여행업체 및 항공업계 역시 방역 신뢰 국가에 대한 단체여행을 허용한다는 정부 발표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재연 롯데관광 울산점 대표는 “여행 문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건 아니지만, 접종이 완료되는 8~9월과 추석 즈음에는 단체여행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에어부산도 오는 12월18일 대만, 괌, 필리핀, 중국 등 국제선 10개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스케줄 조정에 나섰다.

한편 이날 울산에서는 기존 확진자와 접촉 등으로 총 15명(울산 2656~2670번)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상헌기자 honey@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중·남구 아파트값, 규제지역 되고 더 올랐다
  • “얼른 백신 맞고 마스크 벗어야죠”
  • 울산 들녘 모내기 시작
  • 울산 역대 최대 3조4천억 국비신청 대부분 정부부처안에 반영
  • “산업인력공단 시험문제 오류” 집단반발
  • 울산 맞춤형 치안정책 책임질 자치경찰위원회 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