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신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250억원 지원
상태바
울산신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250억원 지원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1.06.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진수)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소비침체로, 매출부진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금융부담을 완화하고자 울산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250억원에 대한 보증지원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경영안정자금 신청은 11일 오전 9시부터 울산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경영안정자금은 울산시가 2.5% 이내에서 대출 이자를 지원하고, 보증재단은 협약은행을 통해 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신용보증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울산지역 내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으로, 업체당 보증한도는 5000만원이며, 코로나 장기화를 고려해 지난해 보증을 받았더라도 기존 보증서 대출금을 합산하여 최대 7000만원까지 보증 받을 수 있다.

특히 재단은 코로나로 인한 경영애로가 있는 기업은 보증료 10%를 감면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은 보증료의 30%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경영안정자금 신청 후 보증 상담은 14일부터 보증재단 본점(북구관할)과 남울산지점(남구·남울주), 중울산지점(중구), 동울산지점(동구), 서울산지점(서울주)에서 동시에 시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울산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중·남구 아파트값, 규제지역 되고 더 올랐다
  • “얼른 백신 맞고 마스크 벗어야죠”
  • 울산 들녘 모내기 시작
  • 울산 역대 최대 3조4천억 국비신청 대부분 정부부처안에 반영
  • “산업인력공단 시험문제 오류” 집단반발
  • 울산 맞춤형 치안정책 책임질 자치경찰위원회 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