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반구대 암각화 정밀안전관리 나선다
상태바
울산시, 반구대 암각화 정밀안전관리 나선다
  • 홍영진 기자
  • 승인 2021.07.2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둔 반구대 암각화에 대한 3D 정밀 모니터링이 진행된다.

울산시는 22일 울산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반구대암각화 3디(D) 정밀 안전관리 모니터링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갖고 해당 작업에 들어갔다.

반구대 암각화에 대한 3D 모니터링은 지난 20여년 간 부분과 전면에 걸쳐 다수 실시됐지만 이번 작업은 등재 직전 형상기록보존, 기존 자료와의 비교분석, 그 동안 쌓인 오염물질 확인 및 세척을 위한 것이다. 암각화에 대한 3D 작업은 이번이 7번째(부분·간이 포함)에 해당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을 통해 반구대암각화의 현상태를 정밀 분석한다. 기존자료와의 비교분석으로 추후 변화정도도 예측할 수 있다. 세계유산등재 기준에 부합하는 보존관리방안를 위한 사전작업”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1억7500만원(국비 70%·시비 30%)이 투입되고, 내년 4월 완료된다. 홍영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온산산단서 염산 5.5t 누출…주민들 병원行
  • 현대자동차, 국내 최초 콘셉트카 ‘포니쿠페’ 영상 공개
  • 현대차·기아, 중국 부진 여전…상반기 판매량 11%↓
  • BNK경남은행, 소통에 중심 둔 경영전략회의 감동
  • 경상일보 보도사진전 관람하는 지역 인사들
  • 여론전·민생현장행…대선주자들 구슬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