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지방선거 공천 확 바뀐다
상태바
2022년 지방선거 공천 확 바뀐다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1.07.29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6월 지방선거와 관련, 여야 정치권이 울산시장을 비롯한 광역시도단체장과 기초단체장·지방의원 공천심사는 ‘공정경선’ 방침으로 급류를 타고 있는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이준석 대표 체제의 국민의힘은 밀실·파행공천 심사에서 완전 탈피, 공정경선룰 작업에 본격 착수해 주목된다.

국민의힘 지방선거 후보 공천심사를 위한 역량강화 TF팀은 이미 울산시장 후보 공천심사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지사 및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후보공천시스템을 획기적으로 바꾸기 위한 작업에 들어갔다. 역량강화 TF팀에 따르면 시도지사 공천심사는 공직후보자격에 부합하는 역량강화 기준을 토대로 여론조사 등을 거친 뒤 다면평가식 검증을 통해 1차 컷오프를 단행, 토론배틀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기존 계파 정치를 통해 나눠먹기식의 ‘대충대충’넘어가는 공천심사를 원천 차단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다.

TF팀 핵심 관계자는 “예컨대, 울산시장 후보심사의 경우 6~7명의 다자구도 경쟁이 된다면 공직후보 역량강화 기준에 부합여부 검증을 거친 뒤, 2차 여론조사를 실시해 2~3명으로 압축하는 작업이 1단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2단계는 당 공천관리위 심사위원과 배심원단이 지켜보는 가운데 토론배틀을 통해 상호검증이 이뤄지게 될 것이다. 시도지사 후보 토론배틀에는 이준석 대표도 당연직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방안이 유력시 되고 있다”면서 “결과적으로 1단계는 도덕성과 본선경쟁력 등 자질검증이라고 한다면, 2차 토론배틀에서 결판나도록 돼 있다”고 했다.

시당에서 심사하는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후보자의 경우에도 공정경선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파악됐다. 중앙당 지침을 토대로 공천심사를 하되, 반드시 여론조사 또는 토론배틀을 적용해 최대공약수를 추천하도록 했다.

TF팀 관계자는 “기초단체장 후보 추천의 경우에도 투명성과 공정성을 담보하지 못할 경우 최고위에서 ‘제척’하도록 철저한 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은 이전 공천심사에서도 1차 여론조사를 거친 뒤 2차 경쟁력 검증을 통해 후보를 추천해왔다.

따라서 내년 지선 역시 중앙당 공천지침을 토대로 시당차원에서 심사를 거친 뒤 진성당원이 참여하는 ‘제한적 경선’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민주당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와 마찬가지로 당 공천관리위에서 검증된 예비후보자에 대해 제한적으로 ‘사전 등록제’를 실시하는 방안을 그대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당 관계자가 전했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