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복선전철역 이름은 ‘북울산역’
상태바
울산 북구 복선전철역 이름은 ‘북울산역’
  • 이우사 기자
  • 승인 2021.09.1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포항 복선전철화 사업으로 울산 북구지역에 신설되는 역 이름이 ‘북울산역’으로 최종 확정됐다.

북구는 지난달 열린 국토교통부 역명심의위원회에서 북울산역이 가결돼 최종 역명으로 정해졌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국가철도공단은 지난 1월 북구에 역사명칭 제정 의견 조회를 요청했다. 북구는 주민 의견수렴과 지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지난 3월 ‘북울산(박상진)역’으로 역사명을 결정해 철도공단에 제출했다. 그러나 철도공단의 내부지침상 6자 이상, 병기역명 사용 불가에 따라 ‘북울산박상진역’으로 수정해 역명심의위원회에 신설역사명 안건을 상정했으나 지난 6월 부결됐다. 이에 북구는 지난 7월 주민들의 지지를 가장 많이 받았던 북울산역으로 국가철도공단에 역사 명칭 의견을 다시 제출해 원안 가결됐다.

신설되는 북울산역은 북구 창평동 46-10 일원에 1342㎡, 지상 1층 규모로 오는 12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울산시는 북울산역 환승센터 조성사업을 통해 오토밸리로와 역사간 진출입로 개설, 오토밸리로 정차시설 등 환승시설 설치, 박상진호수공원 주차장 연결로 개설 등을 추진중이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