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물예술단 버슴새 ‘K-그루브’, 17일 서울주문화센터 공연장
상태바
풍물예술단 버슴새 ‘K-그루브’, 17일 서울주문화센터 공연장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1.09.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풍물예술단버슴새가 오는 17일 서울주문화센터에서 한국의 흥과 리듬 ‘K-Groove’ 무대를 마련한다.
풍물예술단 버슴새가 오는 17일 오후 7시30분 서울주문화센터 공연장에서 한국의 흥과 리듬 ‘K-Groove’ 무대를 마련한다.

이번 공연은 대중음악 시장에 ‘K-pop’과 ‘K-트롯’이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듯, 가장 한국적인 흥과 리듬인 ‘K-Groove’가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시장 문화 상품으로 나설 수 있도록 기획됐다. 이를 위해 전통연희 가무악 4개로 나눠 새로운 장르로 재구성 시켜 전통연희에 대한 이해와 향유를 극대화했다.

첫 마당 ‘운풍’은 감각 없이 들려오는 쇳소리와 바람결에 들려오는 징과 정주소리에 이어 한이 맺혀진 구음소리와 춤사위가 만나서 세상 얘기들을 들려준다. 둘째 마당 ‘신요고’는 장구가락과 북가락의 조화로 온 가슴을 휘어 파서 그 리듬에 어깨가 들썩거려 시름에 빠진 코로나 정국을 훌훌 털어 버린다는 내용으로 구성되고, 셋째 마당 ‘슬랩’(수벽치기)은 농악이나 전래놀이에서 찾아볼 수 있는 손뼉 치는 놀이를 재구성해 넌버벌 퍼포먼스 형식으로 꾸몄다.

마지막 마당 ‘쇠고랑’은 기존 풍물굿의 틀을 탈피하고 극적인 요소를 가미해 코믹하고 흥겹게 연출해 우울하고 실의에 빠져있는 현실을 한국의 흥과 리듬을 통해 극복하고자 기획됐다. 전석 무료. 문의 256·8147. 전상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