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마스크 해제에 느슨해진 거리두기…야외감염 우려 여전
상태바
야외 마스크 해제에 느슨해진 거리두기…야외감염 우려 여전
  • 강민형 기자
  • 승인 2022.05.16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이후 2주 가량이 지났지만 80% 가량의 시민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신종코로나에 여전히 민감한 모습이다. 하지만 일부 밀집된 공간이나 식당, 카페 등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미착용한 채 이용하는 경우도 적지 않아 우려가 일고 있다.

지난 13~15일 태화강국가정원에는 온종일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붐볐다.

오가는 관람객 10명 중 8명꼴로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다.

김모(59·남구)씨는 “마스크를 벗은 사람들을 보면 아직 불안하다. 모두가 마스크를 벗을 때 벗으려고 한다”며 “어차피 실내에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라 외출시에도 마스크를 챙겨야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반면 거리두기를 하지 않은 채 행사장, 축제 현장을 누비는 관람객들도 많아 야외 공간에서의 감염 우려도 여전해 보였다.

태화강국가정원에서 캠프닉(캠핑+피크닉)족들로 북새통을 이룬 텐트구역에는 대부분이 마스크를 벗은 채 돗자리 위에 모여앉아 수다를 떨며 음식을 나눠먹는 모습이다.

이모(45·중구)씨는 “거리두기는 지켜지지 않지만 야외니까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식당과 카페 등 실내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은 비교적 잘 지켜지는 편이지만 일부 미착용한 채 드나드는 손님들도 늘고 있다.

국가정원 근처 식당주인 장모(48)씨는 “아직은 조심해주시는 손님이 많아 다행”이라며 “들어올 때는 마스크를 잘 끼고 들어오시는데 나갈 때는 마스크를 벗은 채 계산하는 일이 잦아 난감한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강민형 수습기자 min007@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반구대암각화 현장 찾은 김두겸 당선인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
  • 노동·교육·연금 구조개혁 칼 뺐다
  • 수국이 반겨주는 고래문화마을
  • [민선 8기 김두겸호 핵심 공약 실천 해법은?]尹정부 국립종합대 이전 공약 보조 맞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