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임단협 난항…23일 중노위 조정 신청
상태바
현대자동차 임단협 난항…23일 중노위 조정 신청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6.2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노사가 기본급 인상과 해외 전기차 공장 설립 등 핵심 쟁점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올해 임금협상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

2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현대차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2022년 임협 제12차 단체교섭을 열었지만 결국 결렬됐다.

노조는 “사측이 올해 임협 관련 일괄 안을 제시하지 않으면서 노동자 양보만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는 23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을 하고, 28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행위 방향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어 다음달 1일 전 조합원 대상으로 쟁의행위(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노위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고, 조합원 투표에서 쟁의행위 안이 가결되면 합법 파업할 수 있다.

앞서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16만52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수당 현실화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별도 요구안에는 신규 인원 충원, 정년 연장, 고용 안정 등을 담았다. 또 임금피크제를 사실상 폐지하고 미래차 산업 관련 국내 공장 신설·투자 등도 요구했다.

사측은 불안정한 부품 수급 문제와 글로벌 위험 요인 등을 고려할 때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 쉽지 않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내외 경영 환경이 어려운 상황이고 충분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에 협상 결렬을 선언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