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박물관 ‘가야사 복원’ 머리 맞댄다
상태바
김해박물관 ‘가야사 복원’ 머리 맞댄다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2.06.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국사기>를 토대로 가야사 복원을 위한 깊이 있는 논의가 진행된다.

국립김해박물관(관장 이정근)은 2022년 가야학술제전의 첫 번째 심포지엄인 ‘삼국사기의 가야인식’을 24일 박물관 강당에서 연다.

이번 심포지엄은 가야사 기초 문헌자료 연구를 목적으로 가야사학회와 공동으로 마련한다. <삼국사기>에 담긴 가야 관련 내용을 상세하게 해부하고 지금까지 밝혀진 가야문화 연구 성과와 비교 검토해 삼국사기의 학술적 가치를 조명하는 자리다.

24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되는 심포지엄은 전덕재 단국대 교수의 ‘삼국사기의 가야인식’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삼국사기 초기기사 속 가야관계기사의 이해’(김양훈 대성동고분박물관), ‘삼국사기 가야의 용례분석과 인식의 변화’(백진재 양산시청),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보이는 가야’(이형기 해양수산부), ‘고고학으로 본 삼국사기의 가야’(배효원 부산해양자연사박물관) 등으로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국립김해박물관 공식 유튜브로도 생중계된다.

국립김해박물관은 이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가야 선주민의 도구-석기’(7월21일), ‘환호의 성격과 의미’(10월28일), ‘창원 다호리유적 재조명Ⅱ-토기문화’(11월25일), ‘가야의 장신구Ⅰ-유리’(12월 9일) 등의 가야학술제전 심포지엄도 진행한다. 전상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