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3사 노조, 임단협 공동요구안 확정
상태바
현대重그룹 3사 노조, 임단협 공동요구안 확정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6.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기본급 14만2300원(호봉승급분 제외) 등을 포함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요구안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올해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공동 교섭을 추진하는 만큼, 3사 노조 모두 기본급 인상 요구안이 같다고 설명했다.

공동 요구안은 임금피크제 폐지, 노동이사제 조합 추천권 도입, 교육비 지원 현실화, 사회연대기금 10억원 출연 등도 담았다. 3사 노조가 공동 교섭안을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공동 요구안과 별도로, 호봉승급분 1만2000원 인상, 창사 50주년 기념 특별 격려금 지급, 성과연봉제 폐지, 사내근로복지기금 50억원 출연 등을 사측에 요구하기로 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인 HD현대 또는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에 공동 요구안을 다음 주 보낼 예정이다. 개별 요구안 역시 다음 주 발송하고, 7월 사측과 상견례할 계획이다.

다만, 사별 이익 규모와 매출, 직원 수 등이 모두 달라서 공동 교섭을 사측이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