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 감소세 한계…증감 반복할듯”
상태바
방역당국 “코로나 감소세 한계…증감 반복할듯”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2.06.29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 유행 감소세가 한계에 도달해, 다시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최근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전주 대비 소폭 늘어나는 추세와 관련해 감소세가 어느 정도 한계에 도달한 상황으로 진단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활총괄단장은 “28일도 확진자가 지난주 대비 다소 늘어났다. 지난 3월 정점을 보여줬던 이후, 현재까지 감소세가 유지돼왔지만, 최근 감소세가 둔화하는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는 9896명으로 1주일 전인 21일(9303명)보다는 593명 늘었다. 최근 유행 감소세가 둔화하면서 전주 대비 신규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경우가 자주 나타나고 있다.

이에 임 단장은 “감소세가 어느 정도 한계에 도달한 것으로 예상한다. 당분간 현재 수준에서 다소간 증가 내지는 감소하는 등락을 반복할 것으로 본다”며 “백신 접종과 자연 감염으로 강화됐던 면역력이 감소될 것으로 예측되고, 이에 따라 확진자 증가 경향이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런 현상만으로 ‘재유행의 시작점’을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강조했다.

임 단장은 “재유행으로 전환은 확진자 추이나 위중증, 사망 지표 등을 종합적으로 보면서 추이를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전상헌기자 honey@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
  • 울산 아파트값 3년만에 최대폭 하락
  • 울산농협 쌀 소비촉진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