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쾰른서 활약 황재환, 친정 복귀
상태바
獨 쾰른서 활약 황재환, 친정 복귀
  • 신형욱 기자
  • 승인 2022.07.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재환이 고헌(固軒) 박상진 대한광복회 총사령관을 기리며 조성된 ‘박상진 호수공원’에서 입단 기념촬영을 했다.
울산 현대가 현대고 및 연령별 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황재환을 영입하며 여름 이적시장 보강의 시작을 알렸다.

울산의 유스팀인 현대중학교와 현대고등학교에서 성장한 황재환은 U20, U17, U14 대표팀에 승선하며 본인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172㎝에 60㎏ 다부진 체격으로 빠른 몸놀림을 자랑하는 황재환은 연령별 대표 총 21경기에서 16득점을 올리며 본인의 가능성을 증명했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 U17 대표로 활약한 황재환은 당시 본인이 출전한 거의 모든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며 대표팀의 무패행진에 기여했다. 쟁쟁한 경쟁자들 사이에서 두각을 드러낸 황재환은 독일과의 교류전에서 FC 쾰른(독일) 연령별 팀을 상대로 3년 내리 득점을 기록하며 쾰른에 일찍이 낙점됐다.

지난 2020년 1월 쾰른에 합류해 2년6개월의 활약을 마치고 친정으로 돌아오게 된 황재환은 쾰른의 U19, 쾰른 Ⅱ 팀에서 내공을 쌓으며 본인의 성장을 이어갔다. 2020-21시즌에는 총 21경기에 나서 5득점을 올리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섀도 스트라이커 위치에서 플레이가 가능하고 드리블과 개인 기술이 뛰어난 황재환의 합류는 K리그1 득점 1위로 막강한 화력을 자랑하는 울산에 더욱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나아가 2001년 출생(만 21세)으로 내년 시즌(2023시즌)까지 U22 자원으로 활용 가능한 황재환의 이번 영입은 울산에게 장기적인 이점이 기대된다.

황재환은 “부름을 받고 돌아왔다. 내가 성장하고 발전하는 데 도움을 준 울산에 돌아온 만큼 이번엔 내가 울산의 목표를 위해 도움이 되고 싶다. 팀의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각오를 밝혔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
  • 울산 아파트값 3년만에 최대폭 하락
  • 울산농협 쌀 소비촉진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