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사각’ 비지정 해수욕장 대책 필요
상태바
‘안전 사각’ 비지정 해수욕장 대책 필요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2.07.0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휴가철을 맞아 울산지역 해안가를 찾는 인파가 늘고 있지만 비지정 해수욕장의 안전상 우려가 여전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4일 울산 지자체에 따르면 현재 울산지역 지정 해수욕장은 진하해수욕장과 일산해수욕장 2곳이다.

이외 주전몽돌해변, 강동·산하해변, 나사해변, 신명해변, 솔개해변 등은 지정해수욕장과 달리 비지정 해수욕장인 ‘해변’으로 분류된다.

이들 해변은 대부분 갑자기 수심이 깊어지는 구간이 있어 해수욕장 지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비지정 상태다.

하지만 이들 비지정 해수욕장은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 없을뿐더러 종합상황실, 행정봉사실 설치가 의무가 아니여서 피서객들이 안전 등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다.

안전상 우려로 해수욕장으로 지정되지 않은 곳에 피서객들이 몰리면서 안전상 우려가 더 큰 상황이 되는 셈이다.

지정 해수욕장에는 지자체와 해양경찰, 소방 등에서 행정 및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해 각종 상황에 대비하고 있지만 비지정 해수욕장은 민간 단체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거나 일부는 전무한 상황이다.

실제 진하해수욕장 62명, 일산해수욕장에 46명의 안전관리요원이 배치돼 있는 반면 주전, 강동해변 등의 경우는 행정봉사실에 2~3명의 운영 인원이 있을 뿐이다.

최근 3년간 해수욕장 운영기간 중 발생한 사망사고의 60%도 이들 안전요원이 없는 비지정 해수욕장에서 발생했다.

북구 관계자는 “강동해변은 비지정 해수욕장이지만 성수기를 맞아 오는 7일부터 8월21일까지 행정봉사실을 운영해 시민들의 안전에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혜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