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에 YTN기자 출신 이기정
상태바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에 YTN기자 출신 이기정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2.08.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송기자 출신인 이기정(사진) 전 YTN 선임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방송기자 출신인 이기정(사진) 전 YTN 선임기자를 홍보기획비서관으로 낙점했다고 대통령실이 3일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언론 경험과 경륜, 전문성 등을 고려해 첫 홍보기획비서관으로 내정했다. 그동안 홍보기획비서관이 없어 담당하는 부분이 굉장히 미진하다 생각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 내정자는 35년 동안 방송사에 몸담은 정통 언론인 출신이다. YTN에서 홍보팀장, 정치부장, 디지털뉴스센터장 등을 거쳤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정치부 기자를 오래 했고 방송 제작 경험도 있다. 정무적 감각이 탁월하고 대통령 PI(President Identity) 개발도 주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했다.

홍보기획비서관은 홍보수석실 선임 비서관으로,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을 도와 대통령실 공보의 밑그림을 그리게 될 전망이다. 대통령 PI와 대통령실 CI(Corporate Identity) 등 새 상징체계를 개발하고, 언론 정책을 조율하는 역할도 맡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대통령실은 홍보기획비서관 인선에 난항을 겪어왔다.

이로써 대통령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인사가 윤 대통령 취임 후 85일 만에 모두 마무리됐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