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엄마손 밑반찬 나눔사업에 지원금 2000만원 전달
상태바
동서발전, 엄마손 밑반찬 나눔사업에 지원금 2000만원 전달
  • 권지혜
  • 승인 2022.09.22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22일 중구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맛나눔터에서 '엄마손(엄마의 마음으로 손수만든) 밑반찬 나눔사업'에 지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22일 중구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맛나눔터에서 '엄마손(엄마의 마음으로 손수만든) 밑반찬 나눔사업'에 지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22일 중구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맛나눔터에서 ‘엄마손(엄마의 마음으로 손수만든) 밑반찬 나눔사업’에 지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엄마손 밑반찬 나눔사업은 동서발전이 지난해부터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와 함께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직접 만든 밑반찬을 나누는 사회공헌활동이다.

동서발전은 중구지역 노인·조손·한부모 가정 등 대상 가구를 지난해 50가구에서 올해 100가구로 확대하는 등 신종코로나 여파로 인한 경제적 부담과 결식 문제 해결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신용민 동서발전 부장은 “지역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분들의 가장 기본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고 취약계층과 동행하기 위한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권지혜기자 ji1498@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남구 하나님의 교회, 추석맞이 선물세트로 이웃사랑
  • ‘2022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자 5명 선정
  • 울산 남구 삼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50가구에 직접 담근 배추김치 전달
  • 울산 동의 MJF 라이온스클럽, 라면과 추석 선물세트 등 250만원 상당의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 거리두기 없는 추석이라 아들 손 잡아보나 했는데…유난히 쓸쓸한 요양시설
  • 백신접종 6개월 지나면 재감염 위험 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