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비노조도 파업 동참…급식·돌봄 차질 불가피
상태바
학비노조도 파업 동참…급식·돌봄 차질 불가피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11.2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상당수가 25일 총파업에 동참하면서 급식과 방과후 돌봄 등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25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에 울산에서도 748명의 노조원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학교와 기관으로는 전체 274곳 중 167곳이며, 급식이 중단된 학교는 초등학교 37곳, 중학교 23곳, 고등학교 14곳 등 74곳이다. 이 중 학교 46곳은 빵과 우유 등 대체식을 제공하고, 28곳은 급식을 실시하지 않아 개인 도시락을 지참해야 한다.

돌봄의 경우 초등학교는 전체 121곳에서 정상 운영되며, 유치원은 전체 93곳 중 11곳이 방과후과정을 운영하지 않는다.

직종별 파업 참여 인원은 조리사가 421명으로 가장 많고, 유치원방과후과정전담사 135명, 특수교육실무사 49명, 치료사 40명, 운동부지도자 34명, 교육업무실무사 31명 등이다.

시교육청은 업무 공백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일선 유·초·중·고·특수학교 등에 내려보냈다.

시교육청은 파업에 따라 가장 큰 차질이 예상되는 학교급식은 빵·우유·도시락으로 대체하고, 상황에 따라 단축수업 등 학사일정을 조정할 수 있도록 학교에 안내했다. 또 학생과 학부모에게 가정통신문 등을 통해 사전에 안내하도록 했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생포 사람들의 이야기, ‘장생포 고양이 고랭이의 탐험일지’ 성료
  • 울산 울주군 건축 인허가 지연 빈번 불만고조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울산지역대학 총학생회 김세진 회장, 후원금 100만원 기정 기탁
  • MTB 동호인 1천여명 영남알프스 단풍속 내달렸다
  • [문화공장-공업도시 울산, 문화도시로 거듭나다]도심 떠나 한적한 산골에 전시나들이
  • 김두겸 시장, 내년 국비확보 위해 동분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