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관리·안전교육 소홀, 노동자 숨지게한 업주 집유
상태바
작업관리·안전교육 소홀, 노동자 숨지게한 업주 집유
  • 이춘봉
  • 승인 2023.01.2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 관리를 소홀히 해 외국인 노동자를 숨지게 한 업주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제조업체 대표 A(64)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해당 업체에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울산에 있는 A씨의 공장에서는 지난해 1월 베트남인 노동자 B씨가 냉각기 위에 올라가 청소 작업을 하던 중 중심을 잃고 냉각기 내부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A씨는 냉각기 전원을 차단하지 않은 상태로 B씨에게 작업을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에게 안전보건 교육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 이춘봉기자 bong@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