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개인전 ‘…지워질까봐, 오늘도 생각해’
상태바
최민정 개인전 ‘…지워질까봐, 오늘도 생각해’
  • 서정혜 기자
  • 승인 2023.01.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민정 작가의 ‘괜찮아, 잘지내고있어’
▲ 최민정 작가의 ‘날아볼까’
울산 남구 한빛갤러리가 2월4일까지 서양화가 최민정 작가의 개인전 ‘기억에서 지워질까봐, 오늘도 생각해’를 열고 있다.

최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가족의 사랑을 담은 작품들을 소개한다. 8년 전 갑작스러운 사고로 하늘의 달이 된 아버지와 함께했던 일상에서의 소소함과 끊어질 수 없는 끈으로 연결된 영원한 사랑을 작품에 담았다. 아버지를 다시 보지 못함으로 인한 좌절이나 헤어짐의 슬픔보다는 항상 제 자리를 지키는 달처럼 언제나 함께라는 행복의 메시지를 그려냈다.

최민정 작가는 “작품에서의 코끼리는 나를 대변하는 은유적인 대상이다. 어릴 적 아빠를 늘 달과 같은 사람이라고 이야기했었다. 막내딸 옆에 꼭 붙어있는 아빠, 세상 가장 높은 곳에서 항상 제자리에 있는 아빠를 작품 안에서 달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최민정 작가는 단국대학교 공예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섬유조형예술학과 석사, 조형예술학과 박사 과정을 마쳤다. 9차례의 개인전과 150여 회의 단체전 경력이 있다.

전시 관람 평일 오전 9시30분~오후 7시. 토요일 오전 9시30분~오후 4시. 일요일·공휴일 휴관. 문의 903·0100.

서정혜기자 sjh3783@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