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가짜뉴스 근절 “처벌 강화 입법 추진”
상태바
국힘, 가짜뉴스 근절 “처벌 강화 입법 추진”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3.09.20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지도부는 19일 ‘가짜뉴스 근절 입법청원 긴급공청회’를 열어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처벌 강화 등의 입법 추진 의지를 강조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청회 인사말에서 “가짜뉴스와 조작뉴스는 다른 것이고 구분해서 그에 대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계획되고 의도된 조작뉴스가 경과실에 의한 가짜뉴스처럼 치부되면서 엉뚱하게 논점을 흐리는 논쟁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요즘 가짜뉴스가 판치고 있다고 해도 과언 아니다. 가짜뉴스를 넘어 조작뉴스, 심지어 통계청을 압박해 조작된 통계도 정부가 만든다는 감사 결과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했다.

특히 김 대표는 대장동 사건과 관련한 뉴스타파의 ‘허위 인터뷰 의혹’을 언급, “이번에 조작뉴스를 만들었는데 왜 분노하지 않고 총궐기하지 않나. 그에 대해 심각한 고민이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나아가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겨냥, “후쿠시마 오염수 괴담은 과학적 데이터로 괴담인 게 드러났지만, 아무도 사과할 생각도 안 한다. 오염수 방류되면 큰일 난다고 하던 사람, 알고 보니 횟집 가서 회 먹고 잘 먹었다고 글 썼다면서요. 어떻게 이렇게 비양심적으로 행동할 수 있나. 분노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 등을 언급하며 “왜 다 잊혀 가나. 반드시 책임을 물어 확고한 응징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매우 걱정이다. AI, 디지털을 이용해서 빛보다 빠르게 조작뉴스가 횡행할 걸로 우려된다. 법적, 제도적, 사회문화적 조치가 필요하다. 미국 폭스뉴스가 가짜뉴스로 1조원 배상했다는 게 우리나라에서도 생긴다고 전제해야 진짜 뉴스가 필터링을 거쳐 국민들에게 전달될 것”이라고 했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금연지원센터, 금연 성과대회 ‘우수’ 선정
  • ‘연구행정 지식잔치 in UNIST’ 성료, 18개 강연·기관 교류 등 유익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