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분담금 갈등’ 우정주택조합...“설 차례 지낼곳 없어” 합동 차례
상태바
‘추가분담금 갈등’ 우정주택조합...“설 차례 지낼곳 없어” 합동 차례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4.02.1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 중구 우정지역주택조합 조합원들이 설날인 지난 10일 입주지연으로 설 명절 차례 지낼 곳이 없다며 아파트 입구 컨테이너 상가분양사무실 앞에서 합동 차례를 지내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추가분담금 등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울산 우정지역주택조합 일부 조합원들이 설 당일인 지난 10일 해당 주상복합 앞 컨테이너 상가분양사무실 앞에서 합동 차례를 지냈다. 분담금 부담으로 입주를 못해 이같은 상황이 빚어졌다.

12일 중구청 등에 따르면 조합원 약 60여명은 이날 컨테이너 앞에서 과일 등 차례 상을 차리고 합동 차례를 지냈다.

이들은 “설 명절이 다가왔는데 입주를 못하니 설 차례를 지낼 곳이 없어 합동 차례를 지낸다”며 “엄청난 추가분담금을 예상하지 못한 조합원들은 살던 집을 팔고 짐을 이삿짐센터 컨테이너에 몇 달을 맡긴 채 원룸과 고시원에서 지내는 사람도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지역주택조합은 앞서 지난해 일반분양까지 마쳤으나 상가 미분양과 금리 상승 등으로 조합 내 추가 분담금이 가구 당 2억2600만원 가량 발생했다.

이에 시공사와 갈등이 이어지고 있으며 최근 조합 집행부 교체 과정에서도 내홍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와중 일부 조합원들은 시공사와 협의 후 입주를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차례를 지낸 조합원들은 “시공사와의 조속한 협상과 임시 총회 개최를 통한 변경 인가를 위한 대책을 세우고 하루 빨리 사업을 정상화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혜윤기자 hy040430@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본격화, 완전개통땐 언양~강동 22분 거리로
  • [지역민도 찾지 않는 울산의 역사·문화명소]공원 조성 지지부진...차고지 전락한 부지
  • 울산시·울산HD, 리그 2연패 기념 카퍼레이드
  • 3~4대 함께 카페 나들이…울산 관광지 연휴 내내 북적
  • CIP-HSG성동조선 부유식해상풍력 사업 맞손
  •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