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수유출 의심’ 북구 상안천 수질 정상
상태바
‘폐수유출 의심’ 북구 상안천 수질 정상
  • 신동섭 기자
  • 승인 2024.05.16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1일 물빛이 뿌옇게 변색되며 폐수 유출이 의심됐던 울산 북구 상안천의 수질이 검사 결과 정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북구에 따르면,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이 상안천의 수질을 검사한 결과, 석유·석탄·오일 등의 광유류는 검출되지 않았다. BOD(생화학적 산소요구량)는 1.0(매우 좋음)이었고, ABS(음이온 계면활성제)는 검출되지 않았다. 부유물질량을 나타내는 SS는 4.3(매우좋음)으로 나타났다.

북구는 지난달 20일부터 지속된 우천에 인근 공단의 우수박스에 고여있던 물이 넘쳐 하천수 유입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은 계속된 하천의 변색에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에 북구는 모바일테크밸리일반산업단지와 달천농공단지에 협조를 요청하고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환경 감시 종합상황실을 운영, 정기 순찰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같은 일이 반복될 경우 문제의 근본 원인을 찾아 재발을 뿌리 뽑는다는 계획이다.

북구 관계자는 “농공단지 폐수는 전량 위탁 처리하고 있다”며 “1년에 50만~100만원을 아끼려고 유출한 것 같지는 않다. 현재로선 공단 내 업체 중 한 곳이 청소 중 하수도로 빼야 할 물을 실수로 우수로로 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동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도시철도 1호선, 정차역 총 15개 조성
  • ‘녹슬고 벗겨진’ 대왕암 출렁다리 이용객 가슴 철렁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동구 주민도 잘 모르는 이 비경…울산시민 모두가 즐기게 만든다
  • [창간35주년/울산, 또 한번 대한민국 산업부흥 이끈다]3년뒤 가동 年900억 생산효과…울산 미래먹거리 책임질 열쇠
  • 제2의 여수 밤바다 노렸는데…‘장생포차’ 흐지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