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청 앞마당에서 쌀 키운다
상태바
울산시청 앞마당에서 쌀 키운다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4.05.17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 울산시청 광장에 조성된 ‘논 정원’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과 김기환 울산시의회 의장, 농업인, 시민 대표 등이 모내기를 한 뒤 친환경농법을 위한 미꾸라지와 우렁이를 방생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울산시가 전국 최초로 시청 마당에 ‘논 정원’을 조성했다.

시는 16일 시청에서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해 농업인, 시민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풍년을 기원하는 모내기를 진행했다. 모내기가 실시된 곳은 기존 시청 정원 일부를 이용해 조성한 전통 논이다. 논 3개(210㎡), 원두막, 실개천이 새로 만들어졌다. 시는 시민들에게 나락이 익어가는 모습을 제공하고, 농경 체험을 통해 청렴의 의미와 먹거리의 소중함 및 옛 추억의 공간을 선물하기 위해 논 정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모내기에 사용한 벼는 ‘청렴미’로 이름 붙였다. 청렴미는 울산 공직자가 청사 내에서 ‘청렴’ 씨앗을 심고 키우며, 청렴에 대한 의지를 새롭게 다지고 청렴을 실천하는 데 다 함께 노력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 모내기에서는 멥쌀, 흑미, 찹쌀 3가지 모종이 심어졌고 친환경 농법의 일환으로 미꾸라지와 우렁이도 함께 방생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청사 내 생활 정원에 논을 조성하고 청렴미를 키워 시민께 도심 속 특색 있는 볼거리와 휴식처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 청렴미를 통해 울산시 전 공직자가 솔선수범해 청렴으로 더 크고 당당한 울산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도시철도 1호선, 정차역 총 15개 조성
  • ‘녹슬고 벗겨진’ 대왕암 출렁다리 이용객 가슴 철렁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동구 주민도 잘 모르는 이 비경…울산시민 모두가 즐기게 만든다
  • [창간35주년/울산, 또 한번 대한민국 산업부흥 이끈다]3년뒤 가동 年900억 생산효과…울산 미래먹거리 책임질 열쇠
  • 제2의 여수 밤바다 노렸는데…‘장생포차’ 흐지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