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노사, 보훈대상자 400여명 초청 문화나눔행사 마련
상태바
현대자동차 노사, 보훈대상자 400여명 초청 문화나눔행사 마련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4.06.1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 노사는 11일 울산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 대강당에서 보훈 대상자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5500만원을 지역 9개 단체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보훈 대상자 어르신 400여명을 초청해 마당극 관람을 선사하는 ‘문화나눔 행복한초대’ 행사도 개최했다.
현대자동차 노사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 유공자를 비롯한 보훈 대상자를 위해 문화 나눔 행사를 열고 사회공헌 기금을 기탁했다.

현대차 노사는 11일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보훈 대상자 400여명을 초청해 마당극 관람을 무상 제공하는 ‘문화나눔 행복한초대’ 행사를 개최했다.

‘문화나눔 행복한초대’는 울산 시민 각계 각층을 대상으로 단순 물품 지원이 아닌 문화 경험과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현대차 울산공장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행사에는 현대차 노사 관계자를 비롯해 오세걸 울산사회복지협의회장, 이순희 울산보훈지청장, 김불식 울산시보훈단체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공연은 전래동화 ‘심청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풍자 해학극 ‘청아청아 내 딸 청아’가 약 1시간 진행됐으며, 즐거운 관람을 위해 떡과 식혜 등 간식이 지급됐다.

공연에 앞서 현대차 노사는 보훈 대상자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5500만원을 울산 지역 9개 단체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이 기금은 전몰군경미망인회, 전몰군경유족회, 무공수훈자회, 광복회, 상이군경회, 월남전참전자회, 특수임무유공자회, 고엽제전우회, 6·25참전유공자회 등 9개 보훈 단체 활동비와 저소득 보훈 가족 지원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차 노사는 2008년부터 17년째 보훈 단체 및 가족을 지원해왔으며 누적 금액은 약 8억6900만원에 달한다.

전상헌기자 honey@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