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산공단 노조협도 KTX-이음 남창역 정차 촉구
상태바
온산공단 노조협도 KTX-이음 남창역 정차 촉구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4.06.1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주군 지역 주민들의 KTX-이음 남창역 정차 요구 기자회견이 잇따르는 가운데, 11일 울주군 온산공단 노동조합협의회도 울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이음이 반드시 남창역에 정차해 줄 것을 온산공단 1만5000여명의 근로자와 함께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울산 울주군 주민들의 KTX-이음 남창역 정차 요구 기자회견이 잇따르는 가운데, 11일 울주군 온산공단 노동조합협의회가 울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이음이 반드시 남창역에 정차해 줄 것을 온산공단 1만5000여명의 근로자와 함께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병국 온산공단 노동조합협의회장을 비롯한 대표자들은 “KTX-이음 남창역 정차의 당위성을 알리고 힘을 보태고자 협의회 대표자들과 함께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울주군 1400여개의 사업장에 4만명의 노동자가 일하고 있으며, 그 중 온산공단에서는 461개 사업장에서 1만5000여명의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64조원 생산 실적과 200억달러 수출 실적을 내는 등 울산을 대표하는 산업단지지만 KTX울산역 이용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이들은 “온산공단에서 KTX역을 가기 위한 대중교통은 5004번 리무진 버스 1대뿐인데, 배차 간격이 긴 경우 1시간 가량을 기다려야 한다”며 “이에 비싼 요금을 내고 택시를 타거나 승용차를 이용해 주차요금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KTX-이음 남창역 정차로 편하게 노동자들이 이동할 수 있고, 서울까지 통행도 218분에서 150분까지 단축돼 주요 기업 출장에도 도움 될 것”이라며 남창역 정차를 강력히 촉구했다. 정혜윤기자 hy040430@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