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민주 임동호·김영문, 통합당 이채익 예비후보 공약발표
상태바
울산 민주 임동호·김영문, 통합당 이채익 예비후보 공약발표
  • 이왕수 기자
  • 승인 2020.03.26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총선에 출마한 울산지역 예비후보들이 25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잇따라 공약을 발표하거나 현안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중구 예비후보는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신슈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울산에 친환경 에너지 발전소를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후보는 “1967년부터 울산에 전력을 공급한 울산화력의 기력1~3호기가 지난해 11월 철거 완료됐다”며 “해당 부지에 건설하면 자연훼손 최소화, 공사기간 단축 등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김영문 울주군 예비후보는 “군청 일대 및 온양·웅촌·온산 도시개발로 인구 30만 울주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덕하변전소 외곽 이전, 언양터미널 공영개발, 스마트시키 및 저선지중화 확대 등도 공약했다.

미래통합당 이채익 남구갑 예비후보는 “옥동 군부대 부지에 문화체육센터와 실내·외 공연장, 둘레길 등 주민 편의시설이 우선 포함되는 행복문화복합타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울산의 랜드마크가 될 울산타워를 남산 정상에 건립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속도를 붙이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심규명 남구갑 예비후보는 116만 울산시민 1인당 2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촉구했다.

같은당 박성진 남구을 예비후보는 “정부의 신속하고 강력한 비상금융조치 및 추경예산 편성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통합당 울산 남구을 경선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승리
  • 신앙과삶-울산라펠, 미자립교회 목회자 대상으로 ‘맞춤셔츠’ 후원 행사 진행
  •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중부종합사회복지관, 취약계층 봄꽃화분 나눔 및 방역소독 실시
  • 울산총선 후보자 TV 토론회 3~9일 생방송
  • 민주 ‘코로나 일꾼론’ vs 통합 ‘경제실정 심판론’
  • [4·15 총선]울산 선거구별 쟁점 지상토론회 (6·끝) 울주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