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곳곳서 민중당 현수막 훼손 사건 발생
상태바
울산지역 곳곳서 민중당 현수막 훼손 사건 발생
  • 이왕수 기자
  • 승인 2020.03.25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중당 울산시당이 지역 곳곳에 게시한 정당 현수막이 지난 24일 야간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위원장 김종훈)은 지난 24일 야간을 틈타 중구와 북구 등 지역 곳곳에 게시된 민중당 현수막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당은 “목격자에 따르면 미상의 인물들이 2인 1조로 승용차를 이용해 현수막을 훼손하고 다녔다고 한다”며 “단순 취객이 저지른 우발적 사건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특히 “미상의 인물들에게 어디에서 나왔는지 물었을 때 구청에서 나왔다고 하다가 구청에 확인해 본다고 하니 급히 도망쳤다고 한다”며 “공무원까지 사칭하면서 범죄행각을 벌이고 다닌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당은 “공당의 현수막을 훼손한 것은 명백한 정치테러이자 지역 유력 진보정당인 민중당에 정치적 위해를 가하려는 범죄 행위”라며 “경찰에 고발 조치를 했고, 사건의 심각성에 따라 강력한 수사로 배후를 밝히고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통합당 울산 남구을 경선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승리
  • 신앙과삶-울산라펠, 미자립교회 목회자 대상으로 ‘맞춤셔츠’ 후원 행사 진행
  •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중부종합사회복지관, 취약계층 봄꽃화분 나눔 및 방역소독 실시
  • 울산총선 후보자 TV 토론회 3~9일 생방송
  • 민주 ‘코로나 일꾼론’ vs 통합 ‘경제실정 심판론’
  • [4·15 총선]울산 선거구별 쟁점 지상토론회 (6·끝) 울주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