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태화강 물새 해설사 ‘시민 버드워처’ 9월 활동 시작
상태바
울산 태화강 물새 해설사 ‘시민 버드워처’ 9월 활동 시작
  • 최창환
  • 승인 2020.07.01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에서 태화강 물새를 함께 관찰하고 해설하는 시민 버드워처(Bird Watcher)가 오는 9월부터 활동하다. 

시는 시민 버드워처 22명을 양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현장실습을 거친 뒤 9월부터 태화강에서 물새를 관찰하고 생태 관광객을 대상으로 물새를 해설하는 역할을 맡는다.

시는 5월26일부터 6월11일까지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회장 이정학) 주관으로 조류 해설, 모니터 봉사 경험이 있는 시민 22명을 먼저 모집해 새 관찰을 위한 기초 교육을 진행했다. 

이들은 교육에서 조류의 외형적 동정과 생태적 동정, 울산 철새(물새)와 텃새, 철새와 연계한 생태관광, 기후변화와 생물 다양성 그리고 철새, 관찰 포인트와 구조 이해하기 등의 과정을 배웠다. 

시는 시민 교육생 22명에게 울산 버드워처 수료증을 전달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 버드워처가 생태 관광객에게 울산지역 새를 제대로 알리는 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창환기자 cchoi@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산새마을금고, 울산지역 중·고·대학생 총 62명에게 3000만원 장학금 전달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5일, 울산세관, 계림고등학교 헌혈
  • 울산북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
  • 울산 진보당 “실거주 아닌 보유주택 매각을”
  • 우리나라사랑본부, 차별금지법 상정 규탄
  • 이미영 시의원, 울산 지역신문 발전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