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진보당 “실거주 아닌 보유주택 매각을”
상태바
울산 진보당 “실거주 아닌 보유주택 매각을”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0.07.14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공직자 다수 다주택자

각 정당도 분명한 입장 밝혀야
▲ 진보당 울산시당은 1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공직자 건물 보유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1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울산 공직자의 다주택 보유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실 거주 아닌 보유주택은 당장 매각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와 울산시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관보와 공보를 통해 공개한 2020년 공직자 재산등록사항 자료를 분석했다”면서 “울산시장을 비롯해 행정부시장, 도시공사 사장,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다주택자로 확인됐고, 5개 구군단체장 중 북구청장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울산시의회 22명의 의원 중 41%인 9명이, 5개 구군의회 50명의 의원 중 28%인 14명의 의원이 다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주거목적 외에 소유 목적이 불분명한 다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공직자는 소유하게 된 경위와 과정에 대해 소상히 밝히고 실거주가 아닌 주택에 대해서는 당장 매각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각 정당에 대해서도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공직으로 진출한 자당 소속의 단체장과 의원들을 비롯한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 보유현황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히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공론화 실패 인정해야”
  • “삼산 노른자위 땅 공영주차장 짓는 건 잘못된 행정”
  • 이상옥 시의원, 생태계 교란어종 퇴치 방안 간담회
  • “자치경찰제 시범 공모 적극 추진을”
  • 박병석 의장 “타협의 국회, 중진들이 마중물 역할 해주길”
  • 박성민 의원, LH사장 상대 다운2지구 홍수 대책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