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의 시조산책(66)]길을 찾는 너에게 - 조안
상태바
[김정수의 시조산책(66)]길을 찾는 너에게 - 조안
  • 경상일보
  • 승인 2020.07.29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을 찾는 너에게 - 조안

버드나무 가지가 허공에서 걷고 있다
굽고 휘어지고 엉키고 뒤틀리고
쭉 뻗은 길만 길이 아니다 네가 가면 길이다

 

▲ 김정수 시조시인

버들은 물을 좋아한다. 이리저리 비바람을 견뎌가며 가지들을 키워 하늘 허공으로 내 보낸다. 사람이나 나무나 살아가는 삶이 어쩌면 한 권속 같기도 하다.

길도 휘지 않고 곧게만 뻗을 수 없다. 수천 수 만개의 길 중에 하나를 선택해 간다 하더라도 구간구간 장애물이 없기를 바라지 말며 길 없는 길 위에서도 ‘네가 가면’ 오직 하나의 길이 되기를.

없는 길을 찾는 개척자는 아름답다.   김정수 시조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동구노인요양원은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울산동구노인요양원분회, 합의안 90% 이상 찬성 12일 임단협조인식 가져
  • 여야 시의원 “울산 의료환경 개선” 한목소리
  • 수해현장 달려간 여야…민심잡기 구슬땀
  • 김조원 前 수석 ‘뒤끝 퇴직’ 민주당 내부서도 비판 고조
  • 공유재산 ‘착한임대’ 연장 목소리 높다
  •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지원금 상향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