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춤…비보이…한여름밤 춤의 축제
상태바
학춤…비보이…한여름밤 춤의 축제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0.07.30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립무용단 31일~8월1일

문예회관 야외무대서 공연
▲ 울산시립무용단은 7월31일과 8월1일 이틀간 울산문화예술회관 야외무대에서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과 함께 ‘야夜한寒 댄스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울산시립무용단은 7월31일과 8월1일 이틀간 울산문화예술회관 야외무대에서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과 함께 ‘야夜한寒 댄스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오후 8시부터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는 아마추어부터 프로 무용단과 연희단, 다문화 공연단체 등이 출연해 한여름 밤 시원한 축제의 장을 펼친다.

홍은주 예술감독이 연출을 맡은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김소영 소리꾼이 진행을 맡고, 학춤보존회, 창작집단 달, 이정화한국춤프로젝트, 정다혜무용단, L댄스컴퍼니, B-boy 포시크루, 카이크루 등 다양한 장르의 무용단체와 버슴새, 내드름연희단, 뮤직팩토리 등 타악단체가 함께 한다.

한여름밤을 시원하게 수놓을 프로그램으로는 부채춤, 풍류장고, 흥취무 등 화려하면서도 흥겨운 전통무용, 무한 에너지로 열정을 표현하는 비보이(B-boy) 댄스, 중국·러시아 전통무용, 타악 퍼포먼스 등 다채롭게 마련된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동구노인요양원은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울산동구노인요양원분회, 합의안 90% 이상 찬성 12일 임단협조인식 가져
  • 여야 시의원 “울산 의료환경 개선” 한목소리
  • 수해현장 달려간 여야…민심잡기 구슬땀
  • 김조원 前 수석 ‘뒤끝 퇴직’ 민주당 내부서도 비판 고조
  • 공유재산 ‘착한임대’ 연장 목소리 높다
  •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지원금 상향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