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새마을부녀회, 다문화 이주여성들에게 언어통역기 전달
상태바
울산광역시새마을부녀회, 다문화 이주여성들에게 언어통역기 전달
  • 김경우 기자
  • 승인 2020.07.3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여성의 성공적인 울산정착을 위해 (사)해피맘울산지부 업무협약 체결
▲ 이주여성의 성공적인 울산정착을 위해 (사)해피맘울산지부 업무협약 체결

울산광역시새마부녀회(회장 권오명)는 지난 30일 울산시새마을회관 7층 회의실에서 권의호 울산광역시새마을회장, 김귀숙 (사)해피맘울산지부장, 다문화 이주여성, 구군새마을부녀회장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문화 이주여성의 성공적인 울산 정착을 위한 (사)해피맘울산지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주여성 7명에게 언어통역기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업무협약을 울산에 정착 중인 다문화 이주여성들이 하루 빨리 한국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상호협력을 위하여 체결했으며 언어의 어려움으로 한국 정착이 늦어짐을 안타깝게 생각하여 이주여성 7명을 선정하여 (사)나눔축산운동본부에서 후원한 언어통역기를 전달했다.
 
권오명 울산광역시새마을부녀회장은 “업무협약을 맺은 (사)해피맘울산지부에 감사드리며 언어통역기를 받은 다문화 이주여성들이 잘 활용하여 언어의 불편함을 해소하여 한국 생활이 편하게 정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귀숙 (사)해피맘울산지부장은 “새마을부녀회와 함께 울산 지역의 다문화 이주여성들의 한국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우 기자  w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동구노인요양원은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울산동구노인요양원분회, 합의안 90% 이상 찬성 12일 임단협조인식 가져
  • 여야 시의원 “울산 의료환경 개선” 한목소리
  • 수해현장 달려간 여야…민심잡기 구슬땀
  • 김조원 前 수석 ‘뒤끝 퇴직’ 민주당 내부서도 비판 고조
  • 공유재산 ‘착한임대’ 연장 목소리 높다
  •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지원금 상향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