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北도 9·19합의 이행 의지 있어”
상태바
이인영 “北도 9·19합의 이행 의지 있어”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0.09.16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공동선언 2주년 앞두고

장관 취임 후 첫 판문점 방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사진)해 현장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열어 “북측도 나름대로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둔 이날 “남북 정상의 역사적 결단과 합의는 높이 평가받아 마땅하다. 군사적 갈등 상황을 막아내는 장치로써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가 중요한 기능을 했다”며 공동선언 및 남북군사합의의 의미를 평가했다.

이 장관은 먼저 “상호 적대적인 행위를 하지 않기로 한 남북 간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입법과정을 통해 대북전단 문제를 풀고 있고, 한미합동군사훈련도 여러 제반 사항을 고려해서 조정해 시행했다”며 남측의 합의 이행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서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은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며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추석 전 이산가족 상봉 추진 계획에 대해 “금강산이나 판문점 통해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수 있는 시간적 여유는 많이 없는 것 같다”면서도 “마음만 먹으면 화상 상봉을 할 수 있는 기회는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설공단, 지역 내 국가유공자 독거어르신 30가구 대상 명절음식 나눔 행사 진행
  • 울산 북구 해안가에서 북한 추정 목선 발견
  • 울주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취약가정 대상 맞춤형 긴급지원물품 지원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추석 연휴 맞이 청렴 캠페인 실시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9일, 한국폴리텍대학 울산캠퍼스, 유성여자고등학교, 롯데백화점 울산점, 현대자동차 헌혈
  • 울산병원 노사, 임단협 타결 ‘11년 연속 무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