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사회복지협의회, 낙과배로 만든 배잼 지역 사회복지시설에 전달
상태바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낙과배로 만든 배잼 지역 사회복지시설에 전달
  • 임규동 기자
  • 승인 2020.09.2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사회복지협의회(회장 문재철)는 25일 울산항만공사 주차장에서 연이은 태풍피해로 어려움이 큰 배과수농가를 돕고 지역사회 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한 명절 선물이 될 낙과배로 만든 배잼을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의 배잼은 울산항만공사 후원으로 태풍피해가 큰 울산지역 배과수농가의 배를 구입해 항만공사 임직원들과 지역의 사회적 기업이 함께힘을 모아 만들었다. 

배잼은 울산지역  울산 시내 노인용양원 입소 어르신, 쉼터 및 공동생활가정 등에서 생활중인 아동·청소년, 노인복지관협회 소속 대체식 지원사업 대상 어르신들이 있는 총 42개의 사회복지시설에 전달된다.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문재철 회장은 “연이은 대형 태풍으로 울산의 배 낙과율은 지역별로 70~90%를 상회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농민들의 어려움을 덜고, 코로나 19로 온정의 손길이 많이 줄은 사회복지시설 이용자들에게 소중한 선물로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을 기획한 울산사회복지협의회는 사회복지사업법에 의거, 설립된 사회복지 공익법인으로 사회복지에 관한 다양한 연구와 조사 및 사회복지 관련 기관ㆍ단체 간의 연계ㆍ협력ㆍ조정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특히 지역사회의 문제와 현안을 파악하여 자원을 연계하는 등 따듯한 울산을 만들기 위해 사회공헌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기관이다.임규동 기자 photolim@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교육청 국정감사, 시교육청 ‘속옷빨래 숙제’ 신속대응 호평
  • 野 “법무부가 정쟁의 선봉” - 與 “수사지휘권 적절 조치”
  • “울산 주력산업 기후위기 대비 그린뉴딜 접목해야”
  • 22일 울산시 국정감사 쟁점없는 ‘맹탕’ 우려
  • 우시산 “멸종위기 바다생물 알려요” 해양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제품 기부
  • SK이노베이션·삼성SDI ‘인터배터리’서 기술력 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