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대표 소형SUV ‘더 뉴 코나’ 출시
상태바
현대차, 대표 소형SUV ‘더 뉴 코나’ 출시
  • 이우사 기자
  • 승인 2020.10.1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코나보다 라인업 다채
▲ 현대차의 대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가 3년 만에 더욱 날렵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현대차의 대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가 3년 만에 더욱 날렵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2017년 출시한 코나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코나’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는 기존 코나의 독창적인 스타일에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바탕으로 한층 넓고 날렵한 인상을 더했다. 외장 디자인은 선이 두드러지는 주간주행등과 예리하게 마무리된 후드, 힘차게 솟은 스키드 플레이트로 진취적인 인상을 구현했다.

전장이 40㎜ 길어졌고, 뒷부분은 전면 램프 디자인과 연결되는 후면 램프와 수평적 구조를 강조한 범퍼 디자인이 안정적인 자세를 연출한다.

실내 디자인은 운전자의 드라이빙 경험에 초점을 맞춰 스마트하면서도 보다 넓게 느껴지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현대차는 더 뉴 코나에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장착한 가솔린 모델과 1.6 하이브리드 모델에 더해 고성능 감성을 추구하는 소비자를 위한 N라인을 처음 선보였다. 여기에 2.0 가솔린 모델과 고성능 N도 출시 준비 중이어서 기존 코나보다 다채로운 라인업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더 뉴 코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모델의 판매 가격은 스마트 2031만원, 모던 2244만원, 인스퍼레이션 2716만원이다.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모델은 스마트 2365만원, 모던 2569만원, 인스퍼레이션 2981만원이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주군 중부종합사회복지관, 30일 지역사회 어린이집 방문해 '동화구연 재능나눔’ 봉사활동
  • “코로나 위기 극복 타개책 행감서 모색을”
  • 코로나 블루 극복 소통강연 열렸다
  • 일명 라면 화재 방지법 서범수 의원 대표 발의
  • 박성민 의원, 수소도시 사업 지연방지 촉구
  • 與, 내년 재보선 후보 낸다, “공천으로 시민심판 받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