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고령환자 인공판막 치환술 성공
상태바
울산대병원, 고령환자 인공판막 치환술 성공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0.11.19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판막 봉합없이 삽입 수술

시간 줄여·회복속도도 빨라
▲ 무봉합 대동맥 인공판막 치환술을 시행한 흉부외과 정종필·김관식 교수팀.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이 89세 고령환자의 ‘무봉합 대동맥 인공판막 치환술’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씨는 고령의 나이로 대동맥 판막협착증을 진단받았다. 집도의였던 흉부외과 정종필·김관식 교수는 수술 시 출혈이 적고, 염증 위험을 최소화하며, 회복이 빠른 최소 침습 절개 심장 수술 방법인 ‘무봉합 대동맥 인공판막 치환술’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무봉합 대동맥 인공판막 치환술’은 기존 인공판막 치환술과 달리 인공판막을 봉합과정 없이 삽입하는 수술이다. 기존보다 수술 과정이 간단하며 시간이 절반 이하로 단축돼 수술 후 회복속도가 빠른 장점이 있다. 특히 심장수술 시 시행되는 심장정지 시간이 짧게는 30분 이내로 단축돼 환자의 신체적 부담과 수술 위험성을 크게 줄였다.

수술 후 환자는 안정적으로 회복해 건강히 퇴원했으며, 현재는 정기적인 외래 진료를 받고 있다.

정종필·김관식 교수는 “대동맥판막 협착증은 환자수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고령 환자의 비율이 높다. 대동맥판막 수술의 위험도를 획기적으로 줄인 무봉합 대동맥판막 치환술이 많은 환자들의 치료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민의힘 “尹 총장 직무배제 국조를”
  • ‘경찰법’ ‘경찰공무원법’ 개정안 법안소위 통과
  • “태화강 수상스포츠 활성화, 대대적 보완 필요”
  • “보건환경 개선 위한 선제 대응 연구에 힘써야”
  • 정부예산안 6년만에 법정시한내 국회 통과
  • 국회 조찬기도회, 국회 환경미화원에 쌀 220포대 기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