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희 시인·노말남 수필가 제5회 청림문학상 수상자에
상태바
이미희 시인·노말남 수필가 제5회 청림문학상 수상자에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0.11.22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미희 시인
▲ 노말남 수필가

울산남구문학회(회장 엄덕이)는 제5회 청림문학상 수상자로 운문부문 이미희 시인과 산문부문 노말남 수필가로 확정했다. 시상식은 12월4일 오후 6시30분 울산문예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작품 ‘그 남자의 봄’으로 수상하는 이미희(58) 시인은 <에세이문예> 수필과 <시세계> 시로 등단했다. 등대문학상과 삶의향기 동서문학상을 수상했다. 시집 <물꽃을 보았니> <너울을 헤맬 때마다>를 출간했다. 작품 ‘가로막힌 봄’으로 수상하는 노말남(62) 수필가는 <계간문예시대>에 수필과 시로 등단해 울산 남구문학회, 나래문학, 울산문인협회에서 활동 중이다.

홍영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육편집샵 도시외양간, ‘제때 제대로 된 고기 공급’ 모토로 한 ‘제때고기’ 선봬
  • 코로나 재확산에 울산 경제지표 악화
  •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 울산대공원 ‘엔지니어의 숲’ 넓힌다
  • 연말 특수 기대 사라진 유통업계 한숨만
  • 울산 기업들 한발 앞서 2단계 이상 방역
  • S-OIL 올해의 시민영웅, 울산 신정훈씨 등 1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