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의 시조산책(89)]그믐달 - 김임순
상태바
[김정수의 시조산책(89)]그믐달 - 김임순
  • 경상일보
  • 승인 2021.01.13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믐달 - 김임순

제 눈썹 한 짝을 동쪽 하늘 걸어 두고
새벽녘 푸른 자락 기대 누운 누에나방
동트면 떠나보낼 그대 속울음 우는 거다
서산에 걸려 있는 그믐달은 낫가락 같다.

▲ 김정수 시조시인

어둠에 묻혀 비수처럼 하늘 한편에 처연한 맵시로 길을 재촉하는 달, 눈썹-누에는 거듭나기 위해서 쉼 없이 일생의 밤을 짠다.

매듭으로 돌려 묶었다 풀어 감기를 반복하여 저 자신을 가두는 누에는 나방이 되어 고치를 떠난다.

초승에서 그믐이 되기까지 고단한 삶을 지고 왔다.

동트기 전 보내야 할 빈 고치를 향해 뒷걸음치며 바라보는 나방의 목이 쉰 울음은 아침노을로 환생할는지. 김정수 시조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지愛(애) 종이와 전통차 이야기’, 남구 삼산에 문 열고 본격적인 영업 들어가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2일,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공군 제8146부대 참여
  • [특별기고] 코로나-19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홍보 기구의 중요성
  • 백신 국내 도입 일정 2월 초로 당겨진다
  • 이채익 “세종보 등 철거 자연회복 근거 제시를”
  • 김기현,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무혐의에 사과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