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흐름전지 실증설비 첫 상업운전
상태바
한국동서발전, 흐름전지 실증설비 첫 상업운전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1.01.13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울산발전본부에 설치한 1㎿h급 바나듐 흐름전지 실증설비(사진)가 국내 최초로 상업운전을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울산발전본부에 설치한 1㎿h급 바나듐 흐름전지 실증설비(사진)가 국내 최초로 상업운전을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주)에이치투와 함께 화재 위험이 없는 바나듐 레독스 흐름전지(VRFB) 제어시스템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바나듐 레독스 흐름전지는 물 성분의 수계 전해질을 사용해 화재 위험성이 없으며 리튬이온 전지 대비 수명이 2배 이상인 차세대 배터리다. 지난해 초 개정된 산업부 규정에 따라 흐름전지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되었으며, 같은해 울산발전본부에 설치한 실증설비가 국내 최초로 한전 송·배전망에 접속하는 기록을 세웠다고 동서발전측은 설명했다.

동서발전은 향후 실증설비 운전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 제어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개선해 세계 최고 수준의 운영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배터리 자체 전력소비를 최소화하고 태양광 발전량을 최대한으로 저장·활용하기 위한 고효율 제어시스템을 개발해 국내 최초로 상업운전 인증을 획득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지愛(애) 종이와 전통차 이야기’, 남구 삼산에 문 열고 본격적인 영업 들어가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2일,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공군 제8146부대 참여
  • [특별기고] 코로나-19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홍보 기구의 중요성
  • 백신 국내 도입 일정 2월 초로 당겨진다
  • 이채익 “세종보 등 철거 자연회복 근거 제시를”
  • 김기현,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무혐의에 사과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