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부산·경남서 민주당 34.5% vs 국민의힘 29.9%
상태바
울산·부산·경남서 민주당 34.5% vs 국민의힘 29.9%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1.01.21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사면 발언’ 영향에

보궐선거 앞두고 지지율 변화
4·7 보궐선거를 앞둔 울산·부산·경남에서 민주당이 8.4%p 치솟은 34.5%를 보인 반면, 국민의힘은 10.2%p 추락한 29.9%에 그치며 순위가 역전됐다.

서울에선 민주당이 0.3%p 오른 26.6%, 국민의힘은 0.1%p 오른 35.1%를 각각 기록했다.

21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의뢰로 지난 18~20일 전국 18세 이상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2.0%p 오른 32.9%를 기록하며 국민의힘을 8주만에 앞질렀다. 국민의힘은 3.1%p 내린 28.8%였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것이 민주당엔 지지층 결집의 효과를 냈고, 국민의힘에는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같은 조사에서 가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는 전주보다 5.7%p 오른 43.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긍정 평가는 지난해 11월 4주차 조사(43.8%) 이후 줄곧 30%대에 머무르다가 8주 만에 40%대로 다시 올라선 것이다.

부정 평가는 52.6%로 5.0%p 내렸다. ‘무름·무응답’은 3.8%로 0.6%p 감소했다.

리얼미터 측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과 개각 내용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호남권(13.5%p↑)·PK(12.4%p↑), 인천·경기(6.4%p↑)와 서울(4.6%p↑), 여성(7.6%p↑), 30대(10.5%p↑)· 70대 이상(9.8%p↑)·50대(9.1%p↑) 등에서 상승폭이 컸다.

진보층(10.8%p↑)은 물론 보수층(8.3%p↑)에서도 올랐지만, 중도층(1.1%p↓)에서는 오히려 소폭 하락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국회 통과 환영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6일, 울산광역시남구청,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온산읍 주민자치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헌혈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고 박칠선 씨(시각장애인)가 기탁한 후원금으로 13명 학생들에게 장학금 전달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개관 18주년 맞아 '시복이의 18K 라디오' 2부작 진행
  • 울산지역 26일 백신접종 시작, 제1호는 이동훈 길메리요양병원 부원장
  • 울산동구노인복지관, 정월대보름 맞이 비대면 이벤트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