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 결합 승인 이유는
상태바
싱가포르,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 결합 승인 이유는
  • 김창식
  • 승인 2021.02.23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점유율보다 경쟁자 존재 여부가 중요”

시장지배력 남용 해소 해석
싱가포르 경쟁 당국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승인 이유로 시장점유율보다 경쟁자 존재여부를 봐야 한다면서, 시장 지배력 남용이나 독과점 우려가 없다는 해석을 내놨다. 아직 승인 결과가 나오지 않은 유럽연합(EU)과 한국, 일본의 심사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주목된다.

2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 경쟁·소비자위원회(CCCS)는 이날 홈페이지에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간 기업결합 승인 이유를 분석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두 업체의 합병과 관련해 타국 경쟁 당국이 승인 이유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싱가포르는 지난해 8월 카자흐스탄에 이어 두 번째로 두 기업의 합병을 승인했지만, 기술자료 유출 등의 문제로 승인 6개월 만에 이유를 밝혔다. 다른 승인국인 카자스흐스탄과 중국은 이유를 공개하지 않았다.

CCCS는 두 기업의 물리적 결합으로 유조선과 벌크선, 컨테이너선,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의 시장점유율은 낮게는 30%, 높게는 70%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봤지만 조선 시장에선 시장점유율이 시장지배력을 나타내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을 내놨다.

CCCS는 “시장점유율은 다음 입찰에서 쉽게 변동될 수 있기 때문에 조선 시장은 단순히 시장점유율로 시장지배력을 평가할 수 없다”면서 “입찰 시장이라는 조선산업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단 하나의 유효 경쟁 업체라도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면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 결합에 따른 시장지배력 남용(가격 상승 등)에 대한 잠재적 우려는 해소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CCS는 두 기업 결합 시 가장 큰 독과점 우려가 제기되는 LNG선 시장에 대해서도 중국 선박공업공사(CSSC)의 후둥중화조선과 한국 삼성중공업 등이 경쟁사가 있어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조선업계는 싱가포르의 승인 이유 공개가 다른 나라에서 진행되고 있는 기업결합 심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102주년 3.1절 앞둔 울산 도심속에 휘날리는 태극기
  • 울산시「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국회 통과 환영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6일, 울산광역시남구청,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온산읍 주민자치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헌혈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고 박칠선 씨(시각장애인)가 기탁한 후원금으로 13명 학생들에게 장학금 전달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개관 18주년 맞아 '시복이의 18K 라디오' 2부작 진행
  • 울산지역 26일 백신접종 시작, 제1호는 이동훈 길메리요양병원 부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