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콜센터發, N차감염 현실화...가족 11명 확진
상태바
고용부 콜센터發, N차감염 현실화...가족 11명 확진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1.04.07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혁신도시 내 고용노동부 고객상담센터 콜센터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1명(울산 1209~1219번) 추가되며 N차 감염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7일 울산시에 따르면 전날 상담 콜센터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확진자 21명의 가족 11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명 중 1명은 중구에, 나머지 10명은 모두 남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령대는 10세 미만 2명, 10대 2명, 20대 2명, 40대 2명, 50대 2명, 60대 1명 등이다.

특히 확진자 중에는 중구청 고위직과 울산시 주무관 등 공무원 2명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접촉이 의심된 시·구 공무원 150여 명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로써 고용노동부 콜센터발(發) 직간접 확진자는 직원 21명, 가족 13명 등 총 34명으로 늘어났다.

한편 이날 울산에서는 콜센터와 관련 없는 5명도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20~1121번은 1185번(5일 확진)의 접촉자로 확인됐고, 1222번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또 1123번은 주간보호소 선제검사에서, 1124번은 1208번(6일 확진) 확진자의 가족으로 감염이 확인됐다. 현재까지 울산지역 누적 확진자는 1124명이다. 전상헌기자 honey@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수중환경보호협회,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생태계교란종 거북이 퇴치활동' 벌여
  • 울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울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 장애가정에 맞춤형 주택 개조 전달식 가져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9일, 현대E&T, 포항예술고등학교 헌혈
  • 野,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 철회 촉구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3파전 본격 레이스
  • 울산 중구의회 ‘행정·복지 달력 제작 조례’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