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5’ 이달 출시 앞두고 ‘악재’
상태바
현대차 ‘아이오닉 5’ 이달 출시 앞두고 ‘악재’
  • 김창식
  • 승인 2021.04.08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품 수급 차질로 출고지연 우려속

주요 지자체 보조금 대부분 소진돼

주행거리서 큰 발전 없다는 지적도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이달 출시를 앞두고 전기차 보조금 소진과 구동모터 수급 차질 등 잇달아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해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8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이날까지 서울시에서 보조금 접수를 한 전기차는 총 2182대로 서울시의 올해 보조금 지급 대수(5067대)의 43.1%에 달한다.보조금은 차량 성능(연비, 주행거리), 차종·트림별 기본가격 등에 따라 차종별로 차등 지원된다. 이처럼 보조금이 예상보다 더 빠른 속도로 소진될 가능성이 점춰지면서 일각에서는 조만간 보조금이 완전히 바닥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는 지난달 지자체별로 전기차 보조금 지급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마자 테슬라가 보조금을 쓸어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테슬라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총 3201대의 모델3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대로라면 아이오닉 5를 사전계약한 고객과 기아 EV6를 사전예약한 고객 중 일부는 보조금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 정부와 지자체가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한 승용차 물량은 약 7만대지만, 아이오닉 5는 벌써 4만대 이상이 사전계약됐고 지난달 30일 공개한 기아 EV6는 2만여대의 사전예약을 기록했다.

EV6는 7월에 출시가 예정돼 있어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더 큰 상황이다.

지난해에는 9월 말까지 서울시를 비롯한 부산, 세종 등 주요 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이 거의 대부분 소진됐다. 이달 출시 예정인 아이오닉 5의 경우 구동모터 수급 차질과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로 출고가 지연되면 보조금을 받을 수 없는 사전계약 물량이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

현대차는 구동모터를 생산하는 현대모비스의 설비에 문제가 생기면서 아이오닉 5의 양산을 시작한 지 약 보름만인 지난 7일부터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이달 생산 계획은 1만대에서 2600대로 축소됐다. 업계에서는 이달 중 아이오닉 5 출시가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아이오닉 5의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405㎞로 명시되면서 기대와 달리 주행거리 측면에서 큰 발전이 없었다는 업계의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 롱레인지의 최대 주행거리를 429㎞라고 발표했지만, 누리집에 따르면 아이오닉 5 롱레인지 후륜구동 프레스티지의 주행거리는 상온에서 405㎞, 저온에서는 354㎞다.

현대차 관계자는 “405㎞는 20인치 휠을 장착했을 때의 주행거리이고 429㎞는 19인치 휠을 장착한 경우”라며 “휠이 클수록 차량이 무거워지면서 주행거리가 짧아지기 때문에 발생한 차이”라고 설명했다.

이형중기자·일부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수중환경보호협회,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생태계교란종 거북이 퇴치활동' 벌여
  • 울산장애인자립생활센터‧울산광역시보조기기센터, 장애가정에 맞춤형 주택 개조 전달식 가져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9일, 현대E&T, 포항예술고등학교 헌혈
  • 野,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 철회 촉구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 3파전 본격 레이스
  • 울산 중구의회 ‘행정·복지 달력 제작 조례’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