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9천여억 공매도에 코스닥 2.2% 급락
상태바
외국인 9천여억 공매도에 코스닥 2.2% 급락
  • 김창식
  • 승인 2021.05.03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스피200과 코스닥150의 주가지수 구성 종목에 대한 공매도가 재개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인포맥스에 설치된 화면에 코스피200 주가(빨간색)와 코스닥150 주가(파랑색) 그래프가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공매도 재개 첫날 외국인들이 9000억원 이상의 공매도를 쏟아내며 코스닥지수가 급락하고 코스피도 하락했다.

3일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1.64p(2.20%) 급락한 961.81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 지난 3월31일(956.17) 이후 최저치다. 공매도가 1년 2개월 만에 코스피200·코스닥150 주가지수 구성 종목에 한해 재개된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들이 일제히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코스피는 20.66p(0.66%) 내린 3,127.20에 마치며 종가 기준 지난달 6일(3,127.08)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공매도 취약종목으로 꼽히던 신풍제약(-12.18%), 두산퓨얼셀(-10.98%), 한진칼(-8.83%) 등과 함께 셀트리온(-6.20%), 삼성바이오로직스(-3.86%), SK이노베이션(-5.55%), LG화학(-2.68%), 삼성SDI(-2.29%) 등 바이오·2차전지 대장주의 낙폭이 컸다. 김창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남구지회, 남구청 방문
  • 울산 동구청소년진로지원센터, 직업체험 사회공헌 프로젝트
  • 울산 동구, 주민참여예산 교육홍보위원회
  • 울산 중부소방서, 부처님 오신 날 대비 전통사찰 소방훈련 실시
  • 울산 중구 우정동, 플랜스쿨어학원에 착한가게 현판 전달
  • 울산남부소방서 의용소방대 터미널서 방역활동